콘텐츠로 건너뛰기

2022년 첫만남 바우처 200만원 신청방법과 사용처

2022년첫만남바우처

임인년이 되면서 2022년 첫만남 바우처 200만원 신청방법과 사용처에 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영아기 집중투자 지원제도를 신설하고 시행하다보니 출산을 염두하거나 임신중인 가정에서 촉각을 세우는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은 2022년 첫만남 꾸러미 제도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출산 지원금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여성 주부대출을 받을까 고민했던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거라 봅니다.

 

2022년첫만남바우처

2022년 첫만남 바우처 취지

보건복지부에서는 2022년부터 아이들 양육에 어려움이 없도록 신생아 출산을 적극적으로 장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아이를 만남에 있어서 기쁜 보다는 양육비에 대한 고통과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기 위한 나라의 저출산 극복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첫만남 바우처 지급 방법

첫만남이용권은 200만원 바우처 형태로 국민행복카드(http://www.voucher.go.kr/)로 충전 됩니다. 자동으로 지급되는 방식은 아니기에 아이가 태어나고 주민등록 번호가 생기면 신청해야 합니다. 출생 순위랑은 상관없이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년첫만남바우처

기존에 보유 중인 행복카드로 받을 수도 있고 새로운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아서 200만원 첫만남이용권 금액을 충전 받을 수도 있습니다.

 

2022년 첫만남 바우처 신청방법

첫만남 바우처를 신청하는 방법은 아동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방문하면 됩니다. 또는 복지(https://www.bokjiro.go.kr/)나 정부24(https://www.gov.kr/) 홈페이지로 접속해서 온라인 신청할 수 있습니다.

사이트로 들어간 다음 첫만남 꾸러미나 첫만남이용권 등으로 검색하면 상세 신청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신청기한 : 2022년 1월 5일부터
  • 지급시기 : 2022년 4월 1일부터

신청하는 날과 아동 1인당 200만원 지급하는 시기가 3개월이나 차이납니다. 이유는 해당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원활하게 시행되기 위한 절차와 테스트를 반복하는 기간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첫해 시작하다보니 에러가 없게 하기위한 안정화 기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아동의 친권자나 양육권자 및 후견인 등 아이를 실질적으로 케어하고 있는 사람이나 보호자의 대리인이 신청 가능합니다. 이를테면 친족이나 아동복지시설 보호아동이라면 사회복지전담 공무원 등 어른이 대신할 수 있는 것입니다.

 

바우처 200만원 사용기한

출생일로부터 1년 내로 사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처음으로 제도가 시행되는 2022년의 경우에는 1월~3월 출생아일 경우 2023년 3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첫만남 바우처 사용처

2022년첫만남바우처

첫만남 바우처는 유흥이나 사행업소 그리고 레저업종 등 노는 것만 아니면 어디든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굳이 바우처 사용처를 조회하지 않더라도 편하게 쓸 수 있는 것입니다. 만약에 남아있는 첫만남 이용권 잔액을 조회하고 싶다면 국민행복카드 홈페이지에서 알아볼 수 있습니다.

 

출산 지원금의 도입

그동안은 아이들의 양육하는데 따른 양육수당 등을 지급하고 돌봄비용을 지원했다면 출산 지원금을 도입한건 처음입니다. 아이 1명이 200만원 이다보니 쌍둥이가 출산하면 400만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당 금액은 정부로부터 받는 것이며 지자체로 부터 받는 출산지원금(https://www.childcare.go.kr/)과는 다릅니다.

해당 사이트로 들어가면 각 지자체별로 드리는 출산지원금 리스트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매년 드리는 액수가 조금씩 달라지니 확인하고 신청해서 중복으로 받으시면 좋겠습니다.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인천,제주,강원도,경기도 2022년 첫만남 바우처 200만원 신청방법과 사용처를 아는데 도움 되셨길 희망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