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을 얻는 두가지 방법을 구축하는 지혜로움

  • by

격물은 지식을 얻는 방법을 말한다. 지식을 얻는 방법은 두 가지다. 하나는
자신에게서 구하고, 또 다른 하나는 자신을 제외한 세계에서 얻는 것이니.
내 마음속에 모든 것이 갖추어져 있다면 구태여 밖에서 구할 필요가 없고
그렇지 않다면 밖에서 구해야 한다.
장자,
시의 전환과 절대 자유를 위하여
북정만리鵬程萬里 분을 타고 만 리를 난다.
“아득히 먼 북녘 바다에 물고기가 사는데 돈이라고 한다. 돈의 크기는 몇
전리가 넘는다. 곤히 변해서 새가 되는데 분이라고 한다. 분의 등은 몇천 리
가 되는지 모른다. 힘껏 날면 날개 밑으로 하늘의 구름이 드리운다. 이 새
나 기운이 변할 때 먼 남쪽 바다로 날아가려 한다. 먼 남쪽 바다]
는 천지 地이다.
럼이 있는데 그는 괴이한 일을 많이 안다. 제해는 불이 남 명의
제하라는 사람이 있는데 그는
져 일어난 파도가 3천 리이고 회오리바람을 타고 9만
도 날아갈 때 바다를 쳐 일어난 파도가 3천 리나
노 올라가 6개월이 지나서야 쉰다고 말했다.
지. 이는 천지간에 생물이 서로 입김을 뿜어 생긴 것이다. 저
아지랑이와 먼지. 이는 천
아들은 제 빛깔일까? 멀고 아득해 끝이 없어 그렇게 보일까??
푸르고 푸른 하늘은 제 및
내려다보면 밑에서 보듯 푸르게 보일 것이다.
물이 깊지 않으면 큰 배가 뜨지 못한다. 물 한 잔을 마루에 해제 교
부으면 조그마한 풀잎은 배처럼 떠오르지만, 잔을 띄우면 가라앉고 만다.
무일 얕고 배가 크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바람이 두텁지 않으면 큰 날개
글 만들지 못한다. 그러므로 9만 리를 올라가야 날개 밑에 바람이 쌓인
다. 그런 뒤에야 비로소 분은 바람을 타고 푸른 하늘을 등지고 아무런 거리
낌 없이 남쪽 바다로 날아가게 된다. [都南] 매미와 작은 비둘기는 웃으며 말한다. 우리는 힘껏 날아봐야 기껏 너를 나.
무와 다목 나무 꼭대기에 닿고 때론 거기도 이르지 못해 땅에 떨어진다. 어
찌 9만 리를 올라 남쪽으로 날아가는가?’ 교외로 소풍 간 사람은 세끼만 먹
어도 여전히 배가 부르지만 백 리를 가는 사람은 하룻밤 곡식을 찧어 준비
해야 하고 천 리를 가는 사람은 3개월 동안 양식을 준비해야 한다. 그러니 저 조그마한 날짐승이 무엇을 알겠는가?
작은 지혜는 큰 지혜에 미치지 못하고, 짧은 수명은 긴 수명에 미치지 못
한다. 어떻게 그런 것을 아는가? 아침에 생겼다 사라지는 버섯은 초하
누와 그믐을 모르고, 여름에 우는 매미는 봄과 가을을 알지 못한다. 이것이
짧은 수명이다. 초나라 남쪽에 명령이라는 나무가 있었다. 5백 년은 잎이
피고 자라는 봄이고 5백 년은 잎이 떨어지는 가을이다. 아득히 먼 옛날에
대천이라는 나무가 있었다. 이 나무는 8천 년이 봄이고 8천 년은 가을이다. 팽도라는 사람은 7백 년을 살아서 유명한데 사람들은 대천과 팽 초를 건수
여 든다. 이 어찌 슬프지 않겠는가!” |
^^ 스타 디에 나오는 「소 여유 편이다
다. 자못 황당함을 1
이 기획에 제대로 말려든 셈이다.
다함을 느끼거나 머릿속이 시원해지는 느낌이 들었다면 장자
해인사 강원은 청구
축구와 등산을 가혹할 정도.
1 회기가 엄하기로 유명하다. 공부와 참선은 기보이고 때로
드심을 가혹할 정도로 병행하는데, 세속의 습관 사유 포함을 버리게 하
기를 위해서이다. 깨달음을 얻으려면 기존의 육체와 정신의 관성에서 벗어나 야 한다. 그래야, 세상과 나를 다른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다. 사물과 나를 본다는 것은 불교식으로 말하면 식 識이고 철학에서는 인식론
: epistemology이다. 식 識이라는 말속에는 이미 참된 rue라는 뜻이 들어 있다. 어떤 것을 알아도 참되게 알아야 그것을 안다고 할 수 있다. 잘못 알고 있다면, 가령 누군가 약속 시각을 잘못 알고 있다면, 약속한 사실만 알뿐이므로 이는 약속을 지키는 것과는 완전히 별개의 문제가 돼버린다. “장자』의 첫머리가 좋게 말하면 우화요, 나쁘게 말하면 거대한 허구로 이뤄진 이유도 이 때문이다. 참된 지식을 얻기 전에 먼저 생각을 멈추라는 것
기다. 지나치게 과장돼 이야기를 읽은 사람은 일시적으로 판단이 성시
– 인식구조 바깥의 사태에 직면해, 우리의 머리는 그것 성화고자 일시적으로 판단을 마비시킨다. 그러고는 발상의 전환과 도약이 이뤄지는데, 장자는 이런 과정을 의도한 것이다.
사용하는 비유와 은유를 이런 맥락에서 읽지 않으면 『장 본다는 판타지 소설이 돼버린다.
오는 사라지고 재미만 남는다면 애써 공부했지만 얻고 갈 뿐이다.
『자다가 얼마나 치밀한가는 「소 여유」라는 제목에서도 볼 수 있다.
미국 드라마
‘라는 문자를 자세히 보면 부수가 모두 ”이다. 이 글자르 자
이다. 이 글자를 잘 뜯어보면
과 止가 합성된 것을 알 수 있다. 후한 때 편찬된 한자 사전이 처음과 끝
해자 文解字를 보면 ‘定’을 ‘사행 사지야’ 作行作正也라고 푼다. 가거나 멈춘다.
가 부수 ”의 의미이다.
이렇듯 소요 유의 편제는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먼저 네가 지금 품은 생
각에서 떠나라, 잠시 쉬었다. 도약하라, 권하는 것이다. 소요는 우리가 통상적으로 쓰는 노닐기의 의미보다 더 깊은 뜻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소요 유의 영어 번역 몇 가지를 살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Free
and Easy WonDeming이라 번역하는 학자가 있는가 하면, Happy won
dering 또는 Going Rambling without a Destination으로 번역하기도 한
다. 그런데 로버트 앨리슨 Robert E. Allison 같은 학자는 The Transcendental
Happiness Walk로 번역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직역하면 초월적 행복한
거 깊이 된다. 그는 여기에 초월적 Transcendental이라는 말을 사용한다. 불교에
서 말하듯 이상 我 上의 울타리를 뛰어넘어 절대 자유의 경지에서 유유자적
하는 것이 바로 소요 유다. 소요라는 절대 자유를 얻으려면 먼저 변해야 하는
다. 앨리슨은 이를 자기 변화 self transformation, 영혼의 변화 Spiritual transformation
라고 명명한다. 물고기 돈에서 새 분으로의 변화(化而爲鳥], 이는 물리적 화학
적 변화도 아닌 질과 양,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것이다. 새롭게 태어난 이
새는 유유히 9만 리 상공을 난다. 바로 여기서 붕새는 바람을 타고 만 리를
난다는 뜻의 붕정만리程萬里라는 고사가 나왔다.
이나 계획, 비행기를 타고 바다 건너 멀리 여행하거나 앞날이 창창한
이라는 의미와는 사뭇 다르다. 인식의 질적 변화를 일으킨 자의 절대자
으아 산업사회에서의 성공과는 격이 다르지 않겠는가!
ou 0마리 상공을 날아 아득한 남쪽 바다로 향한다. 웅대한 일을 계획 하
고 있음을 뜻하는 고사성어 도남圖南도 여기서 나왔는데 현대에는 관용구로 도난의 날개로 쓰이기도 한다. 분이 가려는 궁극의 목적지는 천지 天地다.
물고기에서 새로 변해 9만 리 상공을 6개월에 한 번 쉬고 날아가 안착한 곳, 천지 天地. 이는 하늘과 땅을 아우르는 세상, 우주, 세계를 뜻하기도 하고, 대계 大計를 뜻할 수도 있다. 그 자체로 알파요 오메가다.